본문 바로가기 주메뉴로 바로가기 사이드 메뉴로 바로가기

통합검색 전체메뉴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 전체메뉴

SNS 공유하기 트위터에 콘텐츠 등록하기 페이스북에 콘텐츠 등록하기 카카오톡 콘텐츠 등록하기
보도자료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숙박시설 내 장애인 객실 수 부족하고 편의시설도 미흡해
출처 생활안전팀
품목 품목없음
조회수 139
게시일 2020.08.18
숙박시설 내 장애인 객실 수 부족하고 편의시설도 미흡해

장애인의 사회참여가 늘어나고 문화 및 여가활동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으나, 숙박시설 내 장애인 객실 등 장애인을 위한 편의시설은 여전히 미흡해 개선이 필요하다.
이는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의 수도권 숙박시설 내 장애인 편의시설에 대한 온라인(100개소*) 및 현장 실태조사(30개소**) 결과로 밝혀졌다.
* (온라인) 30실 이상 일반숙박시설 65개소, 관광숙박시설 35개소
** (현장) 온라인조사 대상 중 장애인 객실을 구비한 30실 이상 일반숙박시설 15개소, 관광숙박시설 15개소

□ 숙박시설의 절반은 장애인 객실 미설치
「장애인·노인·임산부 등의 편의증진 보장에 관한 법률 시행령(’18.1.30. 개정*)」에 따라 30실 이상의 객실을 보유한 숙박시설은 전체 객실의 1%, 관광숙박시설은 객실 수와 관계없이 3% 이상의 장애인 등**(이하 장애인)이 이용 가능한 객실을 보유하고, 장애인을 위한 편의시설을 설치해야 한다.
* 개정 전 기준은 30실 이상의 일반숙박시설 및 관광숙박시설은 0.5% 이상의 장애인이 이용 가능한 객실 설치, 개정 기준은 ’18. 1. 30. 이후 신축?증축?개축?재축?이전?대수선 또는 용도 변경하는 숙박시설에 적용
** 장애인?노인?임산부 등 일상생활에서 이동, 시설이용 및 정보접근 등에 불편을 느끼는 사람을 말함. (「장애인·노인·임산부 등의 편의증진 보장에 관한 법률」제2조 제1호)
그러나 장애인 객실 설치 의무가 있는 숙박시설 100개소에 대한 온라인 조사결과, 49개소(49.0%)는 장애인이 이용 가능한 객실이 없었고, 장애인 객실을 설치한 51개소도 0.5%* 이상 ~ 1% 미만으로 설치한 곳이 18개소(35.3%)로 가장 많았다.
* 장애인 객실을 설치한 51개소 중 0.5% 기준을 충족하지 못하는 곳은 2개소임.


[ 장애인 객실 설치 여부 ]

(단위 : 개소, %)

구분 설치 미설치 합계
일반숙박시설 8/9(88.9) 41(63.1) 65(100.0
관광숙박시설 27(77.1) 8(22.9) 35(100.0)
합계 51(51.0) 49(49.0) 100(100.0)

특히, 총 객실 수가 100실 이상인 24개소 중 20개소(83.3%)는 장애인 객실을 설치하지 않거나 1개만 설치하고 있었다.
장애인 편의시설이 설치된 객실은 장애인뿐만 아니라, 고령자·임산부 등 ‘관광약자*’ 모두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으므로 객실 설치 여부 점검 강화 및 설치 확대가 필요하다.
* ’17년 기준 우리나라 전체 인구의 23.8%를 차지

□ 일부 장애인 객실, 휠체어 활동공간 미확보 등 설치기준에 부적합해
장애인 객실이 설치된 30개소(일반숙박시설 15개소, 관광숙박시설 15개소)에 대해 설치기준에 적합한지 여부를 현장 조사한 결과, 19개소(63.3%)는 침대 측면 공간이 협소해 객실 내부 휠체어 활동공간 기준(1.2미터 이상)에 부적합했다. 또한, 5개소(16.7%)는 화장실 출입문에 2cm 이상의 단차(높이차이, 최대 7cm)가 있는 등 객실 내 편의시설이 관련 기준에 미달하거나 설치되어 있지 않아 넘어짐·부딪힘 등의 장애인 안전사고가 발생할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 숙박시설 내 장애인 편의시설 현장 조사결과 ]

(단위 : 개소, %)

구분 일반숙박시설 관광숙박시설 부적합 비율
일반숙박시설 출입문 높이차이 미제거 5/15(33.3) 3/15(20.0) 8/30(26.7)
휠체어 활동공간 기준 부적합 9/15(60.0) 10/15(66.7) 19/30(63.3)
침대 높이 기준 부적합 12/15(80.0) 13/15(86.7) 25/30(83.3)
객실 내 화장실 출입문 유효폭 부적합 5/15(33.3) 3/15(20.0) 8/30(26.7)
출입문 높이차이 미제거 2/15(13.3) 3/15(20.0) 5/30(16.7)
대변기 손잡이 기준 부적합 4/15(26.7) 2/15(13.3) 6/30(20.0)
합계 욕조 전면 휠체어 활동공간 기준 부적합 4/7(57.1) 2/8(25.0) 6/15(40.0)
비상용 벨 미설치 6/7(85.7) 4/8(50.0) 10/15(66.7)


□ 숙박시설 내 장애인 편의시설 관리·감독 강화 필요
관할 지방자치단체는 장애인 편의시설을 설치하지 않은 시설주에게 이를 설치하도록 시정명령을 내릴 수 있고, 기한 내에 이행하지 않으면 3천만원 이하의 이행강제금을 부과하도록 되어 있다.
그러나, 현행법 상 시정명령 및 이행강제금 부과내역을 보건복지부장관에게 제출해야 한다는 명시적인 규정이 없어 소관부처인 보건복지부의 장애인 편의시설 관리·감독이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관할 지방자치단체에는 ▲숙박시설 내 장애인 편의시설 개선 및 관리·감독 강화를, 보건복지부에는 ▲장애인 편의시설과 관련된 시정명령 및 이행강제금 부과내역의 제출 의무 신설 등을 요청할 예정이다.

 

  • 보충취재안전감시국 생활안전팀 김병법 팀 장 (043-880-5831)
  • 보충취재안전감시국 생활안전팀 이태은 대리 (043-880-5834)
     

 

파일 200812_숙박시설 내 장애인 편의시설 안전실태_보도자료.pdf200812_숙박시설 내 장애인 편의시설 안전실태_보도자료.pdf
200812_숙박시설 내 장애인 편의시설 안전실태_보도자료.hwp200812_숙박시설 내 장애인 편의시설 안전실태_보도자료.hwp


총 게시물 978 페이지 3 / 98
게시물 검색
보도자료 목록
번호 제목 출처 게시일 조회수
958 일부 욕실·화장실 미끄럼방지 용품에서 유해물질 검출 제품안전팀 2020.11.25 84
957 식용불가 농·임산물 및 관련 식품이 유통되고 있어 소비자 주의 필요 식의약안전팀 2020.11.25 52
956 냉동 핫도그 영양성분·원재료 함량, 제품별로 차이 있어 식품미생물팀 2020.11.25 36
955 온라인 유통 완구에 대한 소비자·사업자의 안전인식 개선 필요 위해예방팀 2020.11.16 95
954 PC용 모니터, 밝기 균일성·색 표현력 등에서 성능 차이 있어 전기전자팀 2020.11.06 102
953 소형 전기밥솥, 보온 후 밥맛·취반시간 등 성능에 차이 있어 기계금속팀 2020.10.21 155
952 장기사용 세탁기 화재예방을 위한 안전점검 캠페인 실시 위해예방팀 2020.10.19 150
951 가정용 정수기, 주기적인 위생관리 필요 식의약안전팀 2020.10.13 164
950 등산스틱, 편심하중 강도 등 주요 성능에서 제품별로 차이 있어 기계금속팀 2020.10.12 103
949 반려동물 동반 가능 대형 쇼핑센터 안전관리 강화 필요 생활안전팀 2020.10.12 112

만족도 조사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사용편의성 조사
페이지 처음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