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로 바로가기 사이드 메뉴로 바로가기

통합검색 전체메뉴
안전이슈 보도자료
SNS 공유하기 트위터에 콘텐츠 등록하기 페이스북에 콘텐츠 등록하기 카카오톡 콘텐츠 등록하기
보도자료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속눈썹펌제 관리방안 마련 필요
출처 식의약안전팀
품목 의약(외)품 및 의료용품
조회수 343
게시일 2020.02.18
속눈썹펌제 관리방안 마련 필요
-조사대상 17개 전 제품에서 치오글라이콜릭애씨드 검출-

미용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속눈썹 연장 효과를 낼 수 있는 속눈썹펌이 인기를 끌고 있다. 그러나 속눈썹펌제에 대한 소관부처 및 관련 기준ㆍ규격이 없어* 안전 확보를 위한 관리방안 마련이 시급하다.
*「화장품법」에 따른 두발용ㆍ눈화장용 제품류 및「생활화학제품 및 살생물제의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른 생활화학제품에 속하지 않는 사각지대 제품임.

이는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이 시중에 판매 중인 속눈썹펌제 17개 제품을 대상으로 실시한 안전실태 조사 결과로 밝혀졌다.

□ 17개 전 제품에서 치오글라이콜릭애씨드 검출
일반적으로 펌제에 사용되는 '치오글라이콜릭애씨드 및 그 염류' 성분은 3가지 유형(두발용ㆍ두발염색용ㆍ체모제거용)의 화장품 중에서도 일부 용도의 제품군에만 제한적으로 사용*이 허용되어 있다.

◆ 치오글라이콜릭애씨드는 의약품ㆍ농약 등 화학물질 합성 시 사용되며, 나트륨ㆍ에탄올아민 등의 물질이 결합된 나트륨치오글라이콜레이트ㆍ에탄올아민치오글라이콜레이트 등의 치오글라이콜릭애씨드의 염류는 헤어펌제와 제모제 성분 등으로 쓰임.
* 사용가능 제품(허용기준) : 퍼머넌트웨이브ㆍ헤어스트레이트너 제품(11%), 염모제(1%), 제모제(5%)

치오글라이콜릭애씨드에 민감한 소비자가 접촉할 경우 피부에 물집이 생기거나 화상을 입을 수 있고 심하면 습진성·소포성 발진이 유발될 수 있다.
그러나 관련 유형, 기준ㆍ규격이 없는 조사대상 17개 속눈썹펌제를 대상으로 시험한 결과, 전 제품에서 0.7 ~ 9.1% 수준의 치오글라이콜릭애씨드가 검출됐다.
 
[ 속눈썹펌제 치오글라이콜릭애씨드 시험결과 ]
제품표시 제품수 치오글라이콜릭애씨드 함량(%)
전문가용* 11개(64.7%) 0.7 ~ 9.1
미표시 6개(35.3%) 1.4 ~ 8.1
전체 17개(100.0%) 0.7 ~ 9.1
* 국내의 경우 유형, 기준ㆍ규격 및 전문가용ㆍ일반용에 대한 정의가 없어 ‘전문가용’으로 표시된 제품은 책임판매업자 등이 임의로 기재ㆍ표시한 것임.

□ 속눈썹펌제 관리방안 마련 필요
유럽연합(EU)과 캐나다는 속눈썹펌제를 화장품으로 분류하고, 치오글라이콜릭애씨드를 ‘급성 독성’ 및 ‘피부 자극성’이 있는 물질로 관리하면서 전문가용 제품에만 동 성분의 허용 함량을 최대 11%로 규정하고 있다.

조사대상 17개 제품 중 ‘전문가용’으로 기재된 11개 제품의 치오글라이콜릭 함량은 유럽연합ㆍ캐나다의 허용기준(11%) 이내이지만, 국내에서는 일반 소비자가 온라인 등을 통해 제품을 손쉽게 구입할 수 있어 ‘전문가용’ 제품으로 보기는 어려운 실정이다.
따라서 국내에서도 관리의 사각지대에 있는 속눈썹펌제를 화장품으로 분류하고, 해당 제품의 치오글라이콜릭애씨드 및 그 염류의 사용제한 기준 마련이 필요하다.

□ 소용량 제품에도 ‘사용 시 주의사항’ 표시 의무화 필요
현행「화장품법」에 따르면 내용량이 10㎖(g) 이하인 화장품은 ‘사용 시 주의사항’이 의무적인 표시 사항이 아니다. 속눈썹펌제의 표시실태 조사 결과, 17개 제품 중 14개 제품의 내용량이 10㎖(g) 이하였고, 그 중 8개 제품이 사용 시 주의사항을 한글로 기재하지 않았다.
따라서 치오글라이콜릭애씨드와 같이 사용 상 제한이 필요한 성분이 포함된 제품은 소비자가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사용 시 주의사항’ 정보를 필수적으로 제공하도록 하는 등의 제도개선이 필요하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속눈썹펌제를 화장품 유형으로 마련, ▲속눈썹펌제의 치오글라이콜릭애씨드 및 그 염류의 사용 적정성 검토, ▲제한 성분이 포함된 소용량 제품의 ‘사용 시 주의사항’ 표시 의무화를 요청할 예정이다.
아울러 소비자에게는 속눈썹펌제 사용 시 안구나 눈 주변 피부에 닿지 않도록 주의하고 눈에 들어갔을 경우 즉시 물로 씻어낼 것을 당부했다.

 

  • 보충취재안전감시국 식의약안전팀 김제란 팀장 (043-880-5841)
  • 보충취재안전감시국 식의약안전팀 이아영 대리 (043-880-5845)
     

 

파일 200217_속눈썹펌제 안전실태_보도자료.hwp200217_속눈썹펌제 안전실태_보도자료.hwp
200217_속눈썹펌제 안전실태_보도자료.pdf200217_속눈썹펌제 안전실태_보도자료.pdf


총 게시물 953 페이지 5 / 96
게시물 검색
보도자료 목록
번호 제목 출처 게시일 조회수
913 입술용 화장품에 사용되는 타르색소 기준 강화해야 식의약안전팀 2020.04.02 221
912 자동차 워셔액, 에탄올 함량 표시 의무화 필요 hot 생활안전팀 2020.03.25 250
911 어린이, 고령자의 가정 내 안전사고 주의하세요! hot 위해예방팀 2020.03.12 423
910 임신테스트기, 일부 제품의 민감도 떨어져 hot 식의약안전팀 2020.03.10 732
909 저가형 휴대용 카시트, 안전인증 표시 없고 보호기능도 미흡 hot 제품안전팀 2020.03.04 266
908 2019년 해외리콜 제품 국내 유통 모니터링 결과 hot 위해관리팀 2020.02.21 313
907 캠핑장 안전사고의 30.8%가 화상 ·중독사고 hot 위해예방팀 2020.02.21 264
906 전동휠체어, 제품별로 주행 편리성, 배터리 성능 등 차이 있어 기계금속팀 2020.02.21 187
905 속눈썹펌제 관리방안 마련 필요 hot 식의약안전팀 2020.02.18 344
904 일부 어린이 과학교구에서 유해물질 검출돼 주의 필요 제품안전팀 2020.02.13 222

만족도 조사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사용편의성 조사
페이지 처음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