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로 바로가기 사이드 메뉴로 바로가기

통합검색 전체메뉴
안전이슈 보도자료
SNS 공유하기 트위터에 콘텐츠 등록하기 페이스북에 콘텐츠 등록하기 카카오톡 콘텐츠 등록하기
보도자료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시중 유통 일부 일산화탄소경보기 성능 미흡해
출처 제품안전팀
품목 기타물품
조회수 640
게시일 2019.04.16
시중 유통 일부 일산화탄소경보기 성능 미흡해
- 국내 기준 적합 제품도 EU 저농도 일산화탄소 경보기준에 부적합해 기준 강화 필요 -
  지난해 발생한 강릉 펜션 일산화탄소 중독 사고의 영향으로 숙박시설에 일산화탄소경보기 설치가 의무화되고 경보기를 구입하는 소비자도 증가하고 있으나,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일부 제품은 경보 성능이 떨어져 안전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이 시중에 유통·판매 중인 일산화탄소경보기 14개 제품*을 대상으로 한 성능 시험 결과로 밝혀졌다.
* 판매가 10만원 이하 제품(건전지 전원형 13개, 교류 전원형 1개)

□ 5개(35.7%) 제품 일산화탄소 감지 및 경보 음량 성능 미흡

  일산화탄소경보기는 「가스누설경보기의 형식승인 및 제품검사의 기술기준」에 따라 `불완전연소가스용 경보기'로 분류되며, 공기 중 일산화탄소 농도가 250ppm(1차 경보 농도)에서 5분 이내, 550ppm(2차 경보 농도)에서는 1분 이내에 경보를 울려야 한다. 또한 오경보를 방지하기 위해 50ppm(부작동 농도)에서 5분 이내에는 작동하지 않아야 하며, 경보 음량은 70dB 이상을 유지해야 한다.

  그러나 동 기준은 교류 전원형 일산화탄소경보기*에만 적용될 뿐 시중 유통제품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건전지 전원형 제품에는 적용되지 않는다.
* 교류 전원형 일산화탄소경보기 : 가정이나 사무실 등의 전기콘센트에 연결하여 사용하는 경보기

  일산화탄소 경보농도 및 음량 시험* 결과, 조사대상 14개 중 5개(35.7%) 제품이 성능 기준을 충족하지 못했다.
*「가스누설경보기의 형식승인 및 제품검사의 기술기준」준용

  조사대상 14개 중 4개(28.6%) 제품은 1차(250ppm)·2차(550ppm) 경보농도 등에서 미작동 또는 오작동 하였고, 3개(21.4%) 제품은 경보음량이 52dB~67dB 수준으로 기준을 충족하지 못했다.
* 2개 제품은 경보농도 및 경보음량 모두 미흡
 

□ 국내 일산화탄소 경보농도 기준 강화 필요

  저농도의 일산화탄소도 장시간 흡입할 경우 혈액 내 일산화탄소헤모글로빈의 농도가 증가해 일산화탄소 중독(저산소증)을 유발할 수 있다.
 
 
   이에 유럽연합과 미국은 일산화탄소경보기의 최저 경보농도 기준을 각각 50ppm, 70ppm으로 규정하고 있으나, 우리나라는 250ppm으로 저농도에 장시간 노출되어 발생되는 일산화탄소 중독 사고를 예방할 수 없는 실정이다.

  실제로 유럽연합 일산화탄소경보기 성능기준에 따라 시험한 결과, 조사대상 14개 중 13개(92.9%) 제품이 50ppm 또는 100ppm에서 작동하지 않거나 규정된 작동시간 이내에 경보를 울리지 않아 국내 경보농도 기준을 강화할 필요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일산화탄소경보기의 설치기준 마련 필요

  현재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일산화탄소경보기는 소비자가 구매하여 직접 설치하는 제품으로 바닥·창문·환풍기 부근 등 부적절한 장소에 설치할 경우 경보가 울리지 않거나 지연될 우려가 있다.

  그러나 조사대상 14개 중 설치위치 등을 안내하고 있는 제품은 3개(21.4%), 제품사용설명서 등을 제공하고 있는 제품은 7개(50.0%)에 불과해 안전한 사용을 위한 정보 제공이 미흡했다.

  유럽연합에서는 일산화탄소경보기 설치 가이드라인을 제정하여 소비자에게 적절한 설치·사용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안전사고를 사전 예방하고 있는 점을 고려하면, 우리나라도 주택구조에 맞는 설치기준 마련이 시급하다.

  한국소비자원은 금번 조사를 통해 국내 성능 기준에 미흡한 제품의 사업자에게 자발적 시정을 권고했고, 해당 사업자는 이를 수용하여 판매를 중지하고 교환·환불·수리하기로 했다.

  아울러 소방청에는 ▲건전지형 일산화탄소경보기의 형식승인 등 기준 마련 ▲일산화탄소경보기의 경보농도 기준 강화 ▲일산화탄소경보기의 설치기준 마련 등을 요청할 예정이다.
 
  • 보충취재안전감시국 제품안전팀 팀   장 신국범(☎ 043-880-5631)
  • 보충취재안전감시국 제품안전팀 대   리 임정균(☎ 043-880-5634)

 

파일 190415_일산화탄소경보기 안전실태_보도자료.hwp190415_일산화탄소경보기 안전실태_보도자료.hwp
190415_일산화탄소경보기 안전실태_보도자료.pdf190415_일산화탄소경보기 안전실태_보도자료.pdf


총 게시물 945 페이지 10 / 95
게시물 검색
보도자료 목록
번호 제목 출처 게시일 조회수
855 한국소비자원, 중소기업 안전관리 역량 강화 워크숍 개최 hot 위해예방팀 2019.07.24 260
854 슬라임 부재료 파츠에서 프탈레이트계 가소제 기준초과 검출 hot 생활안전팀 2019.07.24 382
853 훈제건조어육 가공품 일부 제품, 벤조피렌 기준 초과 검출 hot 식의약안전팀 2019.07.18 739
852 일부 텀블러의 용기 외부 표면에 코팅된 페인트에서 납 다량 검출 hot 제품안전팀 2019.07.17 1014
851 국민 안전 확보를 위한 위해정보 공유 업무협약 체결 hot 위해정보팀 2019.06.28 311
850 나들이 계절, 외부 활동 시 어린이 안전사고 주의 hot 위해예방팀 2019.06.21 397
849 여름철 무더위 냉방기 화재사고에 주의하세요! hot 위해예방팀 2019.06.12 349
848 살구씨 식품 섭취 시 시안화중독 사고 위험 높아 hot 식의약안전팀 2019.06.04 552
847 한국소비자원, 한국보건복지인력개발원과 업무협약 체결 hot 위해예방팀 2019.06.04 567
846 0∼1세 영아, 고데기 화상 사고 빈발 hot 위해관리팀 2019.05.22 496

만족도 조사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사용편의성 조사
페이지 처음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