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전체메뉴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 전체메뉴

SNS 공유하기 트위터에 콘텐츠 등록하기 페이스북에 콘텐츠 등록하기 카카오톡 콘텐츠 등록하기
보도자료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헤나 염모 · 문신 전, 반드시 패치테스트 해야
출처 위해분석팀
품목 의약(외)품 및 의료용품
조회수 820
게시일 2018.12.12
헤나 염모 · 문신 전, 반드시 패치테스트 해야
- 함유성분, 피부 민감도 등 개인에 따라 부작용 발생할 수 있어 -

  최근 ‘자연주의’, ‘천연’ 등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헤나 제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 그러나 함유된 원료성분이나 피부 민감도 등 사용자 체질에 따라 발진, 가려움, 착색 등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어 소비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헤나의 정의


□ 40~50대 중장년 여성층에 부작용 많고, 발진·피부착색 등 증상 다양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에 따르면 최근 3년 10개월간(2015.1.∼2018.10.)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접수된 헤나 관련 위해사례는 총 108건**으로, 올해에만 10월까지 62건에 이를 정도로 급증세를 보이고 있다.
*「소비자기본법」에 따라 전국 62개 병원, 18개 소방서 등 80개 위해정보제출기관과 1372소비자상담센터 등을 통해 위해정보를 수집하고 분석·평가하는 시스템(CISS, Consumer Injury Surveillance System)
** 연도별 현황 : (’15년) 4건 → (’16년) 11건 → (’17년) 31건 → (’18.10월) 62건


  품목별로는 ‘헤나 염모제’가 105건(97.2%)이었고, ‘헤나 문신염료’는 3건(2.8%)이었다. 성별로는 여성이 98건(90.7%)으로 대부분이었으며, 연령대(연령 확인가능한 71건 대상)는 40대~50대 중장년층이 52건으로 전체의 73.2%를 차지했다.

  부작용으로는 피부 발진, 진물, 가려움, 착색 등 여러 증상이 복합적으로 발생했는데, 최근 피부 착색이 전체 사례자의 59.3%(64건)에 이를 정도로 광범위하게 나타나 주목된다. 이 증상은 머리 염색 후 이마, 얼굴, 목 부위로 점차 진한 갈색 색소 침착이 나타나 검게 착색되며 수 개월간 지속되는 특징이 있다.

□ 의학적 효능이 있거나, 부작용이 전혀 없는 것으로 소비자 오인 우려

  시중에 판매 중인 헤나 제품 10종(염모제 6종 및 문신염료 4종)의 표시·광고 실태를 조사한 결과, 소비자들이 의학적 효능이 있는 의약품이나 부작용이 전혀 없는 안전한 제품으로 오인할 우려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식품의약품안전처의「화장품 표시·광고 관리 가이드라인」은 화장품에 대해 의약품으로 오인할 우려가 있는 모발 관련 표현이나, 화장품의 범위를 벗어나는 표현으로 ‘부작용이 전혀 없다’ 등의 표현은 금지함.

  염모제 6개 중 3개 제품이 ‘모발이 굵어지고’, ‘모발 성장 촉진’, ‘탈모 예방’ 등 의학적 효능이 있는 것으로 표현해 소비자가 의약품으로 오인할 가능성이 있었다. 또한, 5개가 ‘무독성’, ‘무자극’, ‘인체무해’ 등의 표현을 써 부작용이 없는 안전한 제품으로 잘못 인식할 우려가 있었다.

  이중에는 알레르기 유발물질인 파라페닐렌디아민*이 함유된 블랙헤나도 있었는데, ‘다양한 색상 구현’, ‘염색시간 단축’ 등의 장점만을 강조하고 화학성분 함유에 따른 부작용 발생 가능성은 언급하지 않아 더욱 문제가 있었다.
* 염모제에 주로 검은 색을 내기 위해 널리 사용되며, 접촉성 알레르기를 일으킬 위험이 높음.

  문신염료는 모두 ‘피부 부작용 없이 안전하게’, ‘자연성분으로 안심’, ‘유해성분 NO’ 등을 광고하고 있었으나, 전성분이 표시된 제품은 없었고 3개 제품은 사업자가 전성분 자료 제출에 응하지 않아 유해성분 등 확인이 불가했다.

□ 사용 전 제품의 함유성분 확인하고, 반드시 패치테스트 해야

  헤나에 첨가되는 파라페닐렌디아민 등 화학물질뿐만 아니라 천연성분이라 할지라도 개인 체질에 따라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 사용 전 반드시 피부 국소부위에 48시간 동안 패치테스트를 실시해 이상반응 유무를 확인해야 하는 이유이다.

  이에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들에게 사용 전 주의사항으로 ▲ 제품 전성분을 확인해 개인 체질별 알레르기 유발성분이 있는지 확인하고, ▲ 과거 이상이 없었더라도 체질 변화에 따라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매회 반드시 패치테스트를 할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한국소비자원은 부당한 표시·광고 제품에 대해 사업자에게 자율 시정을 권고했고, 식품의약품안전처에는 헤나 염모제의 표시·광고 관리 감독 강화 및 헤나 문신염료의 안전관리 방안 마련을 요청할 계획이다.
 

  • 보충취재위해정보국 위해분석팀 팀    장 최난주(☎ 043-880-5421)
  • 보충취재위해정보국 위해분석팀 대    리 조지영(☎ 043-880-5425)

 

파일 181212_헤나 염모제·문신염료 위해정보 분석_보도자료.pdf181212_헤나 염모제·문신염료 위해정보 분석_보도자료.pdf


총 게시물 961 페이지 14 / 97
게시물 검색
보도자료 목록
번호 제목 출처 게시일 조회수
831 대다수 장애인 전용 주차구역 설치기준에 부적합 hot 생활안전팀 2019.02.19 779
830 전동형 개인 이동수단, 안전관리 강화해야 hot 생활안전팀 2019.02.14 668
829 2018년 해외리콜 제품 국내 유통 모니터링 결과 hot 위해관리팀 2019.02.13 639
828 가정 내 운동기구로 인한 어린이 안전사고 다발 hot 위해예방팀 2019.02.11 614
827 헤나 염모제 안전하게 사용하세요! hot 위해예방팀 2019.01.29 626
826 일부 프라모델용 접착제에서 유해물질 검출 hot 제품안전팀 2019.01.24 636
825 셀프세차장, 안전시설 설치·관리 미흡해 개선 필요 hot 생활안전팀 2019.01.15 412
824 낚시어선, 안전관리 미흡해 대형 인명사고 발생 우려돼 hot 생활안전팀 2019.01.08 606
823 식품·장난감 모양의 제품으로 인한 어린이 안전사고 주의 hot 제품안전팀 2018.12.31 445
822 세정용 화장품에 환경 및 생태계 오염 유발하는 사이클로실록세인 사용 저감화 필요 hot 식의약안전팀 2018.12.21 452

만족도 조사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사용편의성 조사
페이지 처음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