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로 바로가기 사이드 메뉴로 바로가기

통합검색 전체메뉴
안전이슈 보도자료
SNS 공유하기 트위터에 콘텐츠 등록하기 페이스북에 콘텐츠 등록하기 카카오톡 콘텐츠 등록하기
보도자료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커피전문점 이용 시 1회용품 사용 자제해야
출처 식의약안전팀
품목 식료품/기호품
조회수 901
게시일 2018.11.28
커피전문점 이용 시 1회용품 사용 자제해야
- 친환경 대체재로서 종이 빨대, 유해물질 안전기준에 적합 -

  최근 플라스틱으로 인한 환경오염 문제가 사회적 이슈가 되고 있는 가운데 친환경 제품 사용 등 1회용품을 줄이기 위한 사회 각계의 노력이 이루어지고 있다.

  이에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은 커피전문점 매장 내 1회용품 사용 실태 등 소비자의 1회용품 이용 현황과 인식을 조사하고, 플라스틱 빨대의 대체재로 주목받고 있는 종이 빨대의 안전성 및 표시실태를 조사했다.

□ 커피전문점 매장 내 다회용 컵 사용률 높으나 테이크아웃 시 1회용품 사용 여전히 많아

  (사)한국부인회총본부와 공동으로 주요 도시 내 커피전문점 75개 매장을 대상으로 1회용품 사용 실태를 조사한 결과, 커피전문점 내 1회용품 이용 현황매장 내 소비자 1,665명 중 1,377명(82.7%)이 다회용 컵을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테이크아웃 이용 소비자 750명 중에서는 694명(92.5%)이 1회용 컵(플라스틱, 종이)을 사용했고, 텀블러 사용자는 56명(7.5%)에 불과했다.

  한편, 최근 1주일 이내에 커피전문점을 이용한 경험이 있는 소비자 1,000명을 대상으로 1회용품 이용 현황을 조사한 결과, 평균 플라스틱 빨대 2.30개, 플라스틱 컵 1.52개를 사용하는 등 친환경 제품보다는 1회용품을 전반적으로 많이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규제 대상이 아닌 1회용 플라스틱 빨대와 관련해 ‘습관적으로 사용한다’는 응답이 54.1%였고, ‘대안빨대가 없어서 사용한다’는 응답도 51.1%로 과반 이상을 차지했다(중복응답).

  또한, 텀블러를 사용하지 않는 이유를 질문한 결과, ‘휴대하기 어렵다’는 응답이 76.0%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세척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어서’ 53.5%, ‘인센티브가 적어서’ 19.6% 등의 순이었다.

□ 1회용품 사용 줄이기에 응답자의 87.1%가, 규제 강화 필요성에 62.1%가 찬성

  우리나라의 1회용품 사용 수준과 관련해 응답자의 76.4%가 ‘1회용품을 많이 사용한다’고 답했고, 87.1%는 ‘1회용품 사용을 줄여야 한다’는데 동의했다. 현재 시행 중인 1회용품 사용규제*에 대해서는 62.1%가 ‘규제를 강화해야 한다’고 답했다.
* 「자원의 절약과 재활용촉진에 관한 법률」, 「1회용품 사용규제 관련 업무처리지침」에 따라 1회용 컵(합성수지컵, 금속박컵 등)은 매장 내 제공이 금지되고, 고객이 음식물을 가져 나가는 경우에만 허용

  규제 대상에 포함되지 않은 ‘1회용 플라스틱 빨대’와 ‘1회용 종이컵’에 대해서도 각각 응답자의 84.1%, 78.4%가 사용 규제 필요성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각국의 환경보전 노력


□ 조사대상 종이 빨대 전 제품, 유해물질 불검출

  한편, 플라스틱 빨대의 대체재로 종이 빨대가 주목을 받고 있는 가운데 일부 소비자는 종이 빨대에서도 잉크 성분 등 유해물질이 녹아나올 수 있다는 불안감을 가지고 있다.

  이에 오픈마켓에서 유통·판매 중인 종이 빨대 9개 제품*을 대상으로 안전실태를 조사한 결과, 전 제품에서 납·비소·포름알데히드·형광증백제·벤조페논 등 유해물질이 불검출 돼 안전성에 문제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 오픈마켓(11번가, 옥션, 지마켓) 판매 상위 제품

  다만, 제품 표시와 관련해 종이 빨대 8개 제품은 필수 표시사항 중 ‘업소명 및 소재지’나 ‘식품용 단어 또는 식품용 기구 도안’을 미표시해 개선이 필요했다.
* 일회용 빨대는 2018년 시행한 「위생용품 관리법」 관리대상 품목이나, 「위생용품 관리법」 상 표시기준이 2020년까지 유예됨에 따라 현재는 「위생용품 관리법」 또는 「식품위생법」상 표시기준을 준수해야 함.

  한국소비자원은 금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환경부에 ▲종이 빨대 등 친환경 대체재 사용을 통한 플라스틱 빨대 규제 방안 마련을 요청할 계획이다. 또한, 관련 업체에는 ▲다회용품 사용 등 친환경 소비 시 인센티브 제공 확대 ▲일회용 빨대 제품의 필수 표시사항 준수*를 권고했다. 한편,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시중 유통·판매 중인 일회용 빨대 제품의 표시관리·감독 강화 등 조치를 취할 예정임을 밝혔다.
* 해당 업체는 한국소비자원의 권고를 수용해 제품 표시를 개선하기로 함.

 

  • 보충취재안전감시국 식의약안전팀 팀    장 김제란(☎ 043-880-5841)
  • 보충취재안전감시국 식의약안전팀 조사관 박동은(☎ 043-880-5847)

 

파일 181128_1회용품_보도자료.pdf181128_1회용품_보도자료.pdf


총 게시물 953 페이지 14 / 96
게시물 검색
보도자료 목록
번호 제목 출처 게시일 조회수
823 식품·장난감 모양의 제품으로 인한 어린이 안전사고 주의 hot 제품안전팀 2018.12.31 435
822 세정용 화장품에 환경 및 생태계 오염 유발하는 사이클로실록세인 사용 저감화 필요 hot 식의약안전팀 2018.12.21 442
821 '정수기 화상 예방 캠페인' 시행 hot 위해분석팀 2018.12.20 405
820 지하철, 장애인 이용 시 안전사고 위험 높아 hot 생활안전팀 2018.12.18 435
819 어린이, 초콜릿 과다 섭취 주의 hot 식의약안전팀 2018.12.17 417
818 겨울철, 전기매트류 화재·화상 사고 주의 hot 위해분석팀 2018.12.14 766
817 헤나 염모 · 문신 전, 반드시 패치테스트 해야 hot 위해분석팀 2018.12.12 805
816 전동킥보드, KC마크 확인하고 최고속도 25km/h 이하 제품 구입해야 hot 위해관리팀 2018.12.11 832
815 커피전문점 알레르기 유발 식품 주의 필요 hot 위해관리팀 2018.12.07 797
814 일부 차량용 핸들커버에서 유해물질 검출 hot 제품안전팀 2018.12.06 573

만족도 조사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사용편의성 조사
페이지 처음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