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로 바로가기 사이드 메뉴로 바로가기

통합검색 전체메뉴
의약(외)품 및 의료용품 보도자료 상세보기
제목 자동심장충격기 관련 의무교육·설치 확대 필요
품목 의약(외)품 및 의료용품
출처 생활안전팀
조회수 3217
작성일 2018.01.30
파일 180129_자동심장충격기 안전교육실태_보도자료.pdf180129_자동심장충격기 안전교육실태_보도자료.pdf
자동심장충격기 관련 의무교육·설치 확대 필요
- 대다수 교육경험 없고, 설치여부·위치 몰라 -

  심정지 환자 발생 시 4분 내(골든타임)에 심폐소생술을 시행하고 자동 심장충격기*를 동시에 사용해야 생존율을 높일 수 있다.
* 환자 피부에 부착된 전극을 통해 전기충격을 주어 심장의 비정상적인 떨림을 자동으로 제거하는 의료장비임(자동제세동기, AED라고도 함).

  우리나라에서는 연평균 약 2만 6천명(일평균 약 71명)의 심정지 환자가 발생하고 있으며, 약 50% 이상이 주거공간에서 발생하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그러나 일반인의 심폐소생술 및 자동심장충격기 실습교육 이수율이 낮아 의무교육 대상 확대가 필요하다. 또한, 조사대상의 대다수가 거주지* 주변 자동심장충격기 설치여부나 위치를 알지 못하는 것으로 파악돼 눈에 잘 띄는 장소에 설치하도록 기준 마련 및 다발 장소에서의 신속한 사용을 위해 의무설치 범위 확대가 필요하다.
* 「응급의료에 관한 법률」 제47조의2에 따라 공동주택(500세대 이상 아파트) 등에 설치해야 함.

  이는 한국소비자원이 심폐소생술·자동심장충격기에 대한 교육현황 조사 및 전국 만 20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로 밝혀졌다.

□ 심폐소생술·자동심장충격기 시행 시 생존율 약 3배 증가

  매년 국내 심정지 환자수는 증가하고 있는데, 심정지 발생 시 일반인의 심폐소생술·자동심장충격기 시행으로 생존율을 3배 이상 높일 수 있다.
 

[ 심폐소생술 · 자동심장충격기 시행여부에 따른 생존율 비교* ]
 

(단위 : %)

구분 시행(사용) 시 미시행(미사용) 시
심폐소생술 15.5 4.7
자동심장충격기 46.2 15.3

* 출처 : 보건복지부

□ 교육 이수율 낮고, 이수자도 숙지 정도 낮아 반복교육 필요

  심폐소생술·자동심장충격기의 적절한 사용은 심정지 환자의 생존에 큰 영향을 미치나, 교육 이수율은 심폐소생술 44.9%, 자동심장충격기 23.3%로 매우 저조했다.

  또한, 교육 이수 경험이 있는 일반인도 ‘심정지 환자 발생 시 조치순서’(44.6%), ‘자동심장충격기 패드 부착 위치’(70.4%) 등 기본적인 절차를 정확히 알지 못해 정기·반복적 실습교육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현재 공무원·학교 교직원 등으로 한정되어 있는 의무교육 대상을 운전면허 취득*·갱신자, 공공기관, 300인 이상 민간 사업장** 등으로 확대하는 방안 검토가 필요하다.
* 독일·오스트리아·일본 등은 운전면허 취득 시 심폐소생술 교육을 의무화하고 있음.
** 「산업안전보건법 시행령」 제12조에 따라 상시 근로자 300명 이상 사업장은 안전관리자 선임 대상임.


□ 10명 중 7명은 자동심장충격기 설치여부·위치 몰라

  심정지 환자는 가정에서 가장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으나, 설문대상 1,000명 중 668명(66.8%)은 거주지 주변 자동심장충격기 설치여부나 위치를 알지 못했다.

  현재 500세대 이상 공동주택에는 자동심장충격기가 의무적으로 설치되어 있으나 관리 편의성 등의 이유로 장비 대부분이 관리사무소에 비치되어 있어 입주민은 설치여부·위치를 잘 알지 못했다.

  따라서 위급상황 발생 시 빠른 시간 내에 사용할 수 있게 눈에 띄는 장소(아파트 건물 출입구 등)에 설치하도록 하는 관련 규정 마련이 필요하다.

  또한, 가정에서 가장 빈번히 발생하는 점을 고려할 때, 자동심장충격기 의무 설치 대상을 300세대 이상 공동주택*으로 확대하고, 위급상황 시 4분 내(골든타임) 사용이 가능하도록 공동주택 규모에 따른 설치대수 세부기준 마련도 필요하다.
* 「공동주택관리법 시행령」 제2조에는 300세대 이상 아파트를 주택관리업자 등에 의한 의무관리(안전·보수 등)대상으로 정하고 있음.

□ 선의의 응급의료에 대한 면책규정 홍보확대 필요

  설문대상 1,000명 중 절반 이상(552명, 55.2%)은 일반인의 응급처치로 심정지 환자에게 신체적 피해가 발생하더라도 법적 책임을 감면해주는 규정*을 모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 응급환자에 대한 일반인의 정당한 응급의료로 발생한 민사·상해의 형사책임은 면제, 사망은 감면으로 규정하고 있음(「응급의료에 관한 법률」 제5조의2).

  특히, 심정지 환자 발생 시 자동심장충격기를 사용할 의사가 있는 800명 중 404명(50.5%)은 면책규정을 알고 있는 반면, 사용의사가 없는 200명 중 156명(78.0%)은 알지 못했다. 이처럼 면책규정 인지 여부가 위급상황에서의 적극적인 자동심장충격기 사용에 중요한 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나타나 선의의 응급의료 면책에 대한 홍보 강화가 필요하다.

 

[ 면책규정 인지여부 · 자동심장충격기 사용의사 ]

 

[단위 : 명, (%)]

구분 면책규정 인지여부
알고 있음 모름
자동심장충격기
사용의사
있음 404(50.5) 396(49.5) 800(100.0)
없음 44(22.0) 156(78.0) 200(100.0)
 

  한국소비자원은 금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보건복지부에 ▲심폐소생술·자동심장충격기 관련 의무교육 대상 확대 ▲자동심장충격기 의무설치 범위 확대 및 설치위치 관련 규정 신설 ▲선의의 응급의료에 대한 면책규정 홍보 강화 등을 요청할 계획이다.

 

한국소비자원 캐릭터
  • 보충취재안전감시국 생활안전팀 팀장 김병법(☎ 043-880-5831)
  • 보충취재안전감시국 생활안전팀 대리 최주증(☎ 043-880-5633)

 



총 게시물 112 페이지 4 / 12
게시물 검색
의약(외)품 및 의료용품 보도자료 목록
번호 제목 출처 게시일 조회수
82 헤나 염모 · 문신 전, 반드시 패치테스트 해야 hot 위해분석팀 2018.12.12 1050
81 다이어트 패치, 효과 검증 안되고 피부 부작용 발생 우려 hot 위해분석팀 2018.11.23 1061
80 미세먼지 마스크 꼼꼼히 확인하고 선택해야 hot 식의약안전팀 2018.10.04 1582
79 무좀약 등, 안약으로 오인해 눈에 넣는 사고 주의 hot 위해분석팀 2018.06.01 1502
78 자동심장충격기 관련 의무교육·설치 확대 필요 hot 생활안전팀 2018.01.30 3218
77 조영제 부작용 예방책 마련 필요 hot 식의약안전팀 2017.12.27 2188
76 생리대·기저귀, 안전관리 및 품질개선에 민관 공동 노력 hot 위해관리팀 2017.12.13 2575
75 나노 식품 및 화장품, 안전 관리·감독 강화 필요 hot 식의약안전팀 2017.12.13 1915
74 여름철 제모 후 피부염, 화상 등 부작용 주의 hot 위해분석팀 2017.08.03 2577
73 CMIT/MIT 검출된 헤어미스트 판매중단 및 환급하도록 조치 hot 위해관리팀 2017.02.24 4786

만족도 조사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사용편의성 조사
페이지 처음으로 이동